• 제품검색
  • 제품공지검색
  • 뉴스검색
추천 검색어
  • 로수메가 연질캡슐

대장질환 치료패턴으로 본 비오플 효능효과

  • 번호
    1
  • 등록일
    2021.07.05
  • 조회
    1,429

[인터뷰] 허주엽 교수(분당차병원 산부인과)·박재준 교수(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 급성 설사·항생제 유발 설사·H.pylori 제균·과민성·염증성대장증후군 개선

- WGO 국제가이드라인…Saccharomyces Boulardii, 소아 대상 강력 권고

- IBS 환자, 처방 1~2개월 후 Follow up……치료 효과·환자 만족도 확인

프로바이오틱스로 명명되는 유산균제제가 건강기능식품 시장의 새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은 4조5000억원 정도로 추산, 이중 홍삼 제품이 1/3을 점유하며 10년 간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최근 3년 간 유산균제 시장은 30%에 가까운 성장을 보이며, 지난해 7000억원을 돌파했다. 현재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을 생산·판매하는 기업만도 200여 업체에 달하는 상황도 이를 방증하고 있다.

이 같은 추세라면 향후 5년 내 1조3000억원의 규모를 유지하고 있는 건기식 1위인 홍삼을 뛰어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건기식 프로바이오틱스의 인기와 함께 임상시험을 거친 건강보험 급여 적용 일반의약품의 처방 건수도 꾸준한 실적 향상을 이루고 있는 점도 주목된다.

전문의 상담과 진료를 통해 처방되는 일반의약품 급여품목은 일반 건기식 제품과는 달리 질환 치료에 대한 효과가 임상을 통해 명확히 검증된 점이 차별점이다.

이들 품목군들의 적응증을 살펴보면 급성 설사·항생제 유발 설사·H.pylori 제균·과민성·염증성대장증후군(IBS·IBD) 등을 들 수 있다.

관련 분야 국내 권위자인 전문의들을 만나 질환·증상별 처방 패턴과 최신 지견에 대해 들어 봤다.

 
 ▲ 허주엽 교수(분당차병원 산부인과)
"Saccharomyces Boulardii, 항생제 복용 후 설사에 효과"

프로바이오틱스 선택에 있어서 안전성을 가장 중요한 척도로 삼아야 한다.

효모균주인 사카로마이세스보울라르디균(Saccharomyces Boulardii)는 2016년 ESPGHAN_ESPID, 2017년 World Gastroenterology Organization(WGO) 등의 국제가이드라인에서 소아를 대상으로 강력 권고(Strong Recommendation)되고 있다.

소아에 대한 강력권고는 곧 안전성에 대한 입증이므로, 특히 신중한 약물 선택이 중요한 산모에게 가장 좋은 선택이 된다.

약물의 안전성, 균주의 효과성 그리고 다양한 임상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가이드라인에서의 권고는 효과적인 프로바이오틱스를 선택하는 올바른 기준이 될 수 있다.

Saccharomyces Boulardii는 성인뿐만 아니라 소아에서도 주요 가이드라인에서 강력히 권고할 만큼 안전한 약물이다.

효모균은 체내에 1% 미만으로 존재하며, Saccharomyces Boulardii와 같은 약물을 통해 복용해도 체내에 3~5일 잔존 후 체외로 모두 배출된다. 또한 타 약물과의 상호작용이 없고 심각한 부작용을 발생시키지 않기 때문에 안전하게 복용할 수 있다.

Saccharomyces Boulardii는 유산균과 달리 효모균으로써의 장점을 가진다.

항생제에 내성을 가지고 있어 항생제 처방으로 인해 빈번하게 발생하는 설사 부작용에서 상당한 효과를 보인다.

또한 강력한 산성의 조건에서도 생장하기 때문에 위산에 사멸하지 않고 장까지 도달하여 장내균총을 안정화한다는 점은 큰 장점이다.

 
 ▲ 박재준 교수(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변비·복합타입 IBS 치료에 처방 가능" 

단일균주와 복합균주(Multi-strain Products) 중 어느 것이 명확하게 좋다고 말할 수는 없다.

다만 각각의 단일 균주가 임상시험을 통해 효과가 증명되어도 복합균주 제품으로는 효과가 다를 수 있으며, 별도의 임상시험을 통해 효과를 증명해야 한다.

또한 각 질환에 맞는 올바른 프로바이오틱스 선택이 중요하며, 투여를 중단하면 그 효과도 사라지기 때문에 지속적인 투여가 필요하다.

최근 과민성 장증후군(IBS)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IBS는 환자의 증상에 기반한 약제 사용이 권고되며, IBS의 전반적 증상 개선을 위하여  프로바이오틱스사용이 고려될 수 있다. .

증상이 장기화 된 환자에서 특정 프로바이오틱스 제제를 투여하여 증상 개선이 있는 경우  메인 약물로서 프로바이오틱스를 지속 처방하면서, 지사제와 진경제 등의 약제는 증상이 심한 경우 On demand로 투여하는 방침을 적용해 볼 수 있다. .

프로바이오틱스 제제는 지사제, 진경제와 같은 IBS 약제에 비해 부작용이 적은 장점이 있으며 투여후 증상 개선을 보인 환자에서 장기 처방을 고려해 볼 수 있다.


연구 (J Clin Gastroenterol. 2011; 45:679-83) 결과에 따르면, IBS환자에서 Saccharomyces Boulardii 투여는 위약군에 비하여 IBS관련 삶의 질 지표를 의미있게 향상시켰다.

IBS 환자에게 프로바이오틱스 처방시 약물 투여후 1~2개월째에 치료 효과를 평가하여 개선 여부에 따라 복용 지속을 권고해 볼 수 있다.

데일리팜 노병철 기자 (sasiman@dailyphar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