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품검색
  • 제품공지검색
  • 뉴스검색
추천 검색어
  • 로수메가 연질캡슐

건일, 올레프로그램...제주로 떠나는 리프레시 휴가

  • 번호
    79
  • 등록일
    2021.12.15
  • 조회
    7,194
- 반기마다 직원·팀장급 임직원 선발...3개월 유급휴가
- 숙소, 전기차, 체류비 일체지원...지친 심신 달래는 온전한 힐링타임
- 참가자들, 독서·등산·맛집탐방·패러글라이딩·서핑 등 취미 즐겨
 
 ▲ 올해 10월 15일 오후 3시경,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에 위치한 오송팜 하늘 위로 일곱빛깔 무지개가 떠 있는 모습.

참가자들, 독서·등산·맛집탐방·패러글라이딩·서핑 등 취미 즐겨[데일리팜=노병철 기자] 직장 10년 차. 커리어 우먼이라면 35세 과·차장 직책의 타이틀을 달 연차며, 늦깎이 복학생 출신 남성이라면 40세 중견직장인으로 여러 가지 복잡다단한 생각이 많을 나이다.

한 직장의 팀원 또는 팀장으로서, 한 가정의 아들 혹은 딸이자 남편·며느리로서 그리고 대한민국 30·40대 직장인으로서 '나는 누구이며, 무엇을 위하여 어디로 가는지'에 대한 항로 고민과 자칫 매너리즘에 빠지기 쉬운 때이기도 하다.

승진과 목표 달성에 따른 과도한 업무 스트레스는 회사와 구성원 모두의 업무능력을 현격히 저하시킬 수 있고, 이에 대한 가장 적절한 대안 중 하나는 '힐링' '리프레시'로 평가받고 있다.

건일제약은 워라벨(Work-life balance)과 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트렌드에 맞춰 2014년부터 지금까지 특별한 복지혜택인 '올레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어 주목된다.

이 프로그램은 팀장 이상 또는 10년 장기근속 임직원을 대상으로 상반기와 하반기로 나누어 진행된다.

프로그램 참가자는 3달 동안 회사가 제공하는 제주도 숙소와 관계사인 오송팜에서 생활하며 내면의 나를 바라보고, 지친 심신을 힐링하며 재충전의 시간을 보내게 된다.

그동안 쉼 없이 달려온 시간을 뒤로하고 여유와 사색을 통한 자아 성찰뿐 아니라, 새로운 것에 도전해볼 수 있는 기회와 모든 재비용(숙식·전기차·체류비 일체 지원·3개월 유급휴가·가족 초청 가능)을 회사가 지원·책임진다.

이 프로그램은 매년 반기별로 신청·접수를 받고 있으며, 현재까지 15명이 참여해 호평을 받고 있다.

올레 프로그램 참여기간 동안 리프레시 휴가자는 오송팜 제주 사옥에서 오전근무를 하고, 오후에는 자유롭게 일정을 계획해 개별 취미에 맞게 오름 등산, 올레길 트레킹, 서핑, 독서, 드라이브, 맛집 탐방, 패러글라이딩, 스쿠버 등을 즐기며 자기만의 힐링타임을 갖는다.

2021년 하반기 올레 프로그램 참가자인 건일제약 관계사 펜믹스 김민수 사업개발본부장을 만나보고 제주에서의 일상과 리프레시 소감을 들어 봤다.
 
 ▲ 9월 27일~12월 10일까지 제주에서 리프레시를 보낸 김민수 본부장은 이번 올레프로그램을 통해 내면의 성장과 발전을 이루고, 업무에 더욱 매진할 수 있는 에너지를 충전했다고 말한다.

-프로그램에 참가한 계기 있나

=직장생활 19년차로 제 스스로가 좀 지쳐있어 전환점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하던 시점에 올레 프로그램 신청 안내를 받았다. 건일제약에 들어오기 전, 전 직장에서도 한번 그런 슬럼프가 와서 퇴사를 한 적이 있었는데 그때는 미혼이었기 때문에 부담 없이 퇴사를 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책임져야 할 것들이 많은 나이라 그럴 수도 없는 상황에 회사에서 좋은 기회를 제공해 환상과 낭만의 섬 제주에서 최고의 휴식을 취하고 돌아 왔다.

-올레 프로그램에 참가면서 가장 기대했던 점은

=오롯이 혼자 있을 수 있는 시간을 가지게 된 것이 가장 기대가 컸다. 현대사회에서는 어디를 가도 내가 아닌 우리라는 울타리 안에서 이탈되면 소외된듯 불안하고 잠시라도 휴대폰이 없으면 안될것 같은데 혼자 있는 것을 연습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좋았다. 또 그 안에서 창의적인 생각도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

-제주에서 어떤 일상을 보냈나

=오전에는 오송팜 사옥에서 집중 근무(07~12시)를 하고, 12시부터는 혼자 자유 시간을 갖었다. 처음에는 경치 좋은 곳들 위주로 찾아다니고 평소에 즐기기 어려웠던 패러글라이딩이나 스쿠버다이빙도 도전해 큰 성취감을 맛봤다. 아울러 올레길도 걷고, 휴양림, 숲길, 한라산, 오름 등 일상 속에서 가볍게 할 수 있는 것들을 위주로 하면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냈다.
 

자연스럽게 편안한 일상을 즐긴다는 마음으로 잠도 푹 자고 꼭 어디를 가야한다는 강박관념 없이 그냥 동내를 산책하고, 현지인들과 어울리면서 쉬엄쉬엄 다니고 그렇게 여행 한 것들이 더 값지고 기억에 많이 남는 것 같다.
 

오전근무가 끝나면 마음에 드는 식당 찾아가서 점심을 먹고, 산책을 하거나, 마음에 드는 카페를 찾아가서 독서하는 재미도 쏠쏠했다. 서울에 있을 때 같으면 늦게까지 업무를 보거나 술을 한잔 한다거나 하는 일상이 루틴이었는데 삶의 질과 만족도가 매우 높아 졌다.
 

-제주에서 특별히 기억에 남는 일은

=제주 일상속의 풍경들이 너무 멋져서 하루하루가 축복 같이 느껴졌다. 함덕 서우봉에서 패러글라이딩을 했을 때 산과 바다의 경계선에서 하늘을 날면서 내려다본 멋진 풍경을 잊을 수 없다.

-다시 일상으로 복귀했을 때 어떤 변화가 있을지

=그동안 지쳐 있었던 몸과 마음이 다시 리프레시되어 에너지 넘치는 활기찬 일상이 되어 전보다 더 열심히 일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든다.

-앞으로 목표나 비전이 있다면

=감사하게도 회사에서 이런 소중한 기회를 주셨으니 회사 업무에 더욱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단기적인 목표는 현재 진행 중인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그룹사에서 올해 새로운 제약회사를 설립했는데, 이를 빠른 시간 안에 반석위에 올려놓고 싶다.

공부와 일은 평생 동안 꾸준히 노력하고 정성을 기울여야지만 건강하고 만족스러운 삶을 살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일이 즐겁지 않고서는 그렇게 진행해 나가가기가 쉽지 않다. 스티브잡스의 명언처럼 "Love what you do"라는 말처럼, 뜻 그대로 제가 하는 일에 애정을 쏟으며 하루하루 최선을 다하고 싶다.